서울 동네 살리기 2

.

서울 동네 살리기: 서울의 지문과 새로운 마을


"현실에 존재하는 것과 싸우면서 변화할 순 없다. 무언가 바꾸려면 존재하는 기존 모델을 무력화할 새로운 모델을 만들어라."

—리처드 버크민스터 풀러


서울시 노원구에 위치한 상계동 희망촌은 서울에 얼마 남지 않은 판자촌으로 경제활동이 어려운 사회 소외 계층이 거주하고 있다. 최근 이곳은 새로운 방식의 공영 개발을 계획 중에 있다.
이 전시는 희망촌의 두 개의 작은 마을을 디자인한 프로젝트를 선보인다. 이 프로젝트는 합리적인 가격이 주택의 기본 조건이라는 원칙과 정의롭고 포용적이며 지속 가능한 내일의 도시에 대한 서울과 비엔나, 두 도시의 경험을 기반으로 진행되었다. 프로젝트의 주요 개념은 지형, 터, 도로, 생활방식, 환경, 미시경제, 커뮤니티 등 8가지 범주로 설명할 수 있다. 또한 8권의 책으로 소개되는 고밀도 저층 지역 접근을 위한 구체적인 방식들은 선택적 유형학에 대한 심도 있는 이해와 설계 원리를 기반으로 한 개념적 단계부터 발전된 디자인 제안까지 구체적인 전략들과 디자인을 담고 있다. 관객은 미래 서울의 주거 모델로 제안된 고밀도 저층 지역을 가상 방문함으로써 현대 도시 조건의 다양한 층위와 맥락을 새롭게 체험할 수 있을 것이다.